본문으로 바로가기

파랗지 않지만 푸르게 보이는 것들 - 3

category 미디어 검색 기록 2018. 11. 29. 07:00


파랗지 않지만 푸르게 보이는 것들 - 3



Vince Fleming




아이에게 차 조심하라는 말을 하면서


"신호등이 파란색일때도 주변을 잘 살피고 건널목 건너야 되."


라고 말하니


왜 초록불을 파란불이라고 말하냐는 대답이 돌아왔습니다.


말문이 막혀 대충 얼버무리고 얼른 검색을 시작했습니다.




검색을 해보니 파랗지 않지만 푸르다고 하는 것들을


3가지 정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.




신호등의 파란불 이야기와 


[미디어 검색 기록] - 파랗지 않지만 푸르게 보이는 것들 - 1



푸른 하늘와 푸른 바다에 이야기


[미디어 검색 기록] - 파랗지 않지만 푸르게 보이는 것들 - 2


에 이에서



오늘은 마지막으로 파랗지 않지만 푸르게 보이는 것들 중


새파란 또는 시퍼런 청춘에 대해서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.






3.



마지막으로 찾은 파랗지 않지만 푸르게 보이는 것


새파란 또는 시퍼런 청춘입니다.





우선 새파랗거나 시퍼렇다는 말은


주로 대상의 색을 나타내는 뜻도 있지만


젊다, 생생하다 라는 뜻도 있습니다. [참고:표준국어대사전]



 일상생활에서 이런 뜻으로 쓰일 때는 


'새파랗게/시퍼렇게 젊은 놈이...... (쯧쯧)'라는 식의 표현으로


쓰이는 것 같습니다.





그리고 청춘은


새싹이 파랗게 돋아나는 봄철이라는 뜻으로, 


십 대 후반에서 이십 대에 걸치는 인생의 젊은 나이 


또는 그런 시절을 이르는 말.


[출처:표준국어대사전]


라는 뜻을 가진 말로 


새파랗다 또는 시퍼렇다 라는 말과 같이 쓰이면


더 생기 넘치는 봄처럼 젊음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.




이렇듯


새파란 또는 시퍼런 청춘은 파란 계열의 색이 아니지만


봄이 되어 산과 들이 푸른색으로 생기 넘치는 모습처럼


젊음이라는 추상적인 의미를 가지는 말을 대신해서 


비유적으로 사용되는 것 같습니다. 






그런데 새파란 청춘 하면 떠오르는 가사가 하나 있습니다.



'새파랗게 젊다는 게 한 밑천인데 


째째하게 굴지 말고 가슴을 쭉 펴라'


라는 노랫말의 사노라면이라는 노래입니다. 


[참고:위키백과나무위키]



예전에 들었을 때와 요즘 다시 들을 때 느낌이 조금 다른데


아마도 스스로가 청춘이 아닐지도 모른다고 


생각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.




사전적의미로 청춘은 20대까지이고


법률상으로도 청년은 아무리 늦춰본다고 해도 


39세(만나이)라고 하니 그런 것 같습니다.


[참고:나무위키]


[출처:유튜브]





생물학적 나이는 새파란 청춘이 아니지만 


정신적 나이는 언제나 생생하게 푸른 봄이고 싶으니 


그 바람대로 언제나 스스로를 언제나 젊다고 생각하고 


자신을 가지고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.


(훕)







마지막으로 사전 뜻을 붙입니다.


푸르다

맑은 가을 하늘이나 깊은 바다, 풀의 빛깔과 같이 밝고 선명하다. [출처:표준국어대사전]

맑은 하늘빛이나 풀빛과 같은 색을 띤 상태에 있다. [출처:다음사전]


청색

=파란색(맑은 가을 하늘과 같이 밝고 선명한 푸른색) [출처:표준국어대사전]

맑은 하늘이나 바다와 같은 빛깔 [출처:다음사전]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s://bonlivre.tistory.com BlogIcon 봉리브르 2018.11.29 07:21 신고

    맞습니다,
    청춘은 푸르지요.
    여기서의 파란색은
    희망과 젊음의 힘을 상징하는 것 같습니다..^^

  2. Favicon of https://invitetour.tistory.com BlogIcon 휴식같은 친구 2018.11.29 08:23 신고

    청춘은 봄철이래 푸르다라는 말, 내 청춘 돌리도~~하고 싶네요.ㅎ
    즐거운 하루 되세요.

  3. Favicon of https://patinfo.tistory.com BlogIcon Patrick30 2018.11.29 08:37 신고

    참 재미있는 포스팅입니다 ㅎ
    평소에 크게 중요치 않게 생각하던 것들을 다시 보게 해주시네요 ㅎ
  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ㅎ

  4. Favicon of https://impresident.tistory.com BlogIcon 절대강자! 2018.11.29 09:52 신고

    저도 언제나 새파란청춘이고 싶습니다. ㅎㅎ
    신호등은 정말 파란신호등이 아닌데 다들 파란신호등이라고 한다는...
    요즘은 많이 개선되긴 했지만요.. 잘 보고 갑니다~~

  5. Favicon of https://fumikawa.tistory.com BlogIcon 후미카와 2018.11.29 10:23 신고

    내인생에도 청신호(靑信號)가 들어왔으면 하네요. 푸르른 청년(靑年)도 아니지만. 아직 새파란 청춘(靑春)이라. ^^ 아닌가?

  6. Favicon of https://damduck01.com BlogIcon 담덕01 2018.11.29 12:20 신고

    요즘 청춘은 봄의 느낌은 아닌 것 같아요.
    한창 꿈이나 하고 싶은 일 재미있는 일을 찾아야 할 시기인데..
    할 수 있는 일, 들어갈 수 있는 회사, 돈을 벌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하는 시기... ㅜㅜ

  7. Favicon of https://perfume700.tistory.com BlogIcon 아이리스. 2018.11.29 12:34 신고

    아~옛날이여~
    젊음이 얼마나 좋은것인지
    그 때는 잘 몰랐는데..ㅎㅎㅎ
    파랗지만 푸르게 보이는것들...
    3일동안 수고하신 덕분에 잘 알았습니다
    편안한 오늘 되세요~^^

  8. Favicon of https://the3rdfloor.tistory.com BlogIcon 슬_ 2018.11.29 16:32 신고

    어릴적에는 왜 초록불을 파란불이라고 하는지 몰랐는데 ㅎㅎ
    재미있는 이야기네요. 파란색과 푸른색은 확실히 느낌이 좀 달라요:)
    청춘... 언제까지나 함께 있을 것 같지만 아닌 시기도 오겠죠?
    그 때에도 나자신을 잃지 않고 잘 살아가고 있었으면 좋겠습니다.

  9. Favicon of https://enomoosiki.tistory.com BlogIcon 행복사냥이 2018.11.29 17:56 신고

    ㅎ 잘 보고 갑니다.

  10. ㅎㅎ "새파란 자식이
    어디서 까불고 있어!" 그러죠. 어른들은.
    청춘들을 보고 그렇게 말하니
    참 재미있는 표현입니다.^^

  11. Favicon of https://happyjini.com BlogIcon HAPPYJINI 2018.11.30 03:04 신고

    좋은 말입니다.
    푸르다. 새파랗다..
    항상 푸르고 싶네요 ^^